> 뉴스 > 생활/건강
‘2023 서울 국제 모피 & 가죽 박람회’ 첫날부터 수주 상담 열기 뜨거워
이서영 기자  |  eopoint@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29  09:3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유명 모피·가죽 업체들과 국내 패션유통 업체 바이어 및 관련 산업 종사자 간의 유기적 네트워킹과 파트너십을 구축을 위한 비즈니스 정보 교류의 장이 3월 27일 서울에서 개막했다.

국제모피연맹(International Fur Federation, IFF)은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서울 파르나스 5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2023 서울 국제 모피 & 가죽 박람회(The International Fur & Leather Expo 2023, Seoul)’가 첫날부터 뜨거운 관심 속에 활발한 수주 상담이 이어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IFF는 2019년과 2022년 두 번의 성공적인 박람회를 개최한 데 힘입어 올해도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국제 모피 박람회를 열기로 했다. 서울은 패션, 문화, IT(정보기술) 및 국제 비즈니스에서 세계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며 점점 더 유명해지고 있는 도시 중 하나로, 이 같은 행사를 위한 최적의 허브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열린 박람회에는 이탈리아, 튀르키예, 그리스, 독일, 러시아, 중국, 캐나다 등에서 참가한 전시업체가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한국과 아시아 전역에서 온 바이어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방문객에는 백화점 및 독립 부티크의 바이어와 한국·그리스·튀르키예의 정부 대표, 언론 등이 포함됐으며 성공적인 네트워킹 구축뿐만 아니라 상당한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박람회에는 이탈리아, 튀르키예, 그리스, 독일, 러시아, 미국, 중국 등지에서 지난해보다 10여개 늘어난 30여개 업체에서 35개 브랜드가 참가했다. 주요 참가업체로는 캐나다에서 설립한 뒤 북미 최대 시어링 유통업체로 거듭난 45년 역사의 ‘HiSo’, 중국에 본사를 두고 중국 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미적 감성과 기능성을 겸비한 아이코닉 브랜드 전개업체 ‘Huasi’, 유럽 최대 모피 의류 제조·생산업체로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본사를 두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Manakas Frankfurt’, 1954년 설립돼 튀르키예 모피 산업을 이끌고 있는 ‘Tasari Kurkmod - Gata Fur’ 등이 있다.

이번 박람회는 의류, 트리밍, 액세서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는 전시업체와 함께 지난해보다 더 큰 기회를 약속하고 있다. IFF는 비즈니스 전망이 밝은 서울에서 최고의 컬렉션을 선보인 만큼 남은 기간에도 참가업체와 바이어들의 만족도 제고를 위해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주요 전시 품목은 세이블·밍크·친칠라·폭스 모피와 가죽 액세서리, 시어링 재킷 등이다. 특히 이들 제품은 모피산업의 동물 복지와 환경 기준 준수를 보장하는 글로벌 통합 인증 및 이력 추적 시스템 ‘퍼마크(Furmark)’ 인증을 받았다. 퍼마크 인증 제품에는 모피 종류와 원산지, 동물 복지 프로그램 등 공급망 전체 이력을 추적하고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라벨 코드가 부착돼 있어 소비자가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주요 동물 복지 프로그램이 적용되는 야생 혹은 사육 모피만이 경매시스템을 통해 취급되고, 드레싱·염색·제조를 포함한 각 공정 단계가 고객이 접근할 수 있는 추적 가능 구성 요소를 통해 기록되는 등 공급망 전반에 걸쳐 투명성을 보장하고 있다.

IFF 요하네스 마나카스 회장은 “현재 글로벌 모피 무역액은 약 180억달러로 평가되며 코로나19가 끝나면서 다시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데다 세계 경제가 개방되면서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한국은 아시아에서 중국 다음으로 큰 모피 시장으로, 이번 박람회를 통해 성공적인 비즈니스가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그 자리에서 전시 참가업체와 실질적인 수주 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B2B 형태로 진행되는 이번 박람회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을 해야 입장할 수 있다.

한편 IFF는 1949년 설립된 전 세계 모피 무역을 대표하고 규제하는 기관으로, 지속가능한 천연 모피 사업을 촉진하고 동물 복지 및 환경 기준을 개발·시행 및 발전시키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40여 개국에 걸쳐 56개의 회원 협회를 두고 있다.
 

이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상북도 칠곡군 2번도로길 6-2  |  대표전화 : 010-2305-1448  |  팩스 : 054-973-1815   |  법인명 : 마미뉴스  |  제호 : 마미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 00324  |  등록일 : 2014-07-14  |  발행일 : 2014-07-14  |  발행인 : 장윤혁  |  편집인 : 박상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윤혁
Copyright © 2023 마미뉴스. All rights reserved.